[오피셜] 한국-우즈벡 11월 A매치…우즈벡 공식발표
2019-11-12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한국-우즈벡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토너먼트 맞대결뿐 아니라 중립지역 평가전으로도 자웅을 겨룬다.우즈베키스탄축구협회는 26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 및 현지 언론 배포 보도자료를 통해 “엑토르 쿠페르(아르헨티나)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이 강력한 스파링 상대와 맞붙는다”라면서 11월 20일 호주에서의 한국-우즈벡 A매치 성사를 공지했다.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우즈벡 8강전은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시작된다. 최대 3명의 와일드카드(24세 이상)가 소집되긴 하나 23세 이하 국가대항전인 아시안게임에 이어 최정예 대결이 11월 펼쳐지는 것이다. 한국-우즈벡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10차전 양국 선수단 입장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임 감독은 9월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의 홈 평가전에 이어 11월 17일 호주와의 원정 A매치를 치른다. 호주 다음 한국 상대가 우즈벡으로 낙점된 것이다.‘2000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지도자’에 빛나는 엑토르 쿠페르 우즈벡 감독은 한국 사령탑 후보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이후 거론됐다.한국과 우즈벡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 진출국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한국은 중국·키르기스스탄·필리핀과 C조, 우즈벡은 일본·오만·투르크메니스탄과 F조에 편성됐다. dogma01@maekyung.com▶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클릭 핫! 뉴스[ⓒ MK스포츠 & sports.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